80세 노인의 강남셔츠룸에 대한 현자 조언

4·7 서울 보궐선거에 출마한 소수정당 및 원외정당 후보들이 30일 ‘알바’, ‘성소수자’, ‘여성’을 상징하는 장소에서 이유 있는 선거PT를 시행했다.

기본소득당 후보 전00씨는 26일 0시 은평구 연신내역 주변 ‘편의점’에서 야간 노동을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노동자들을 만나며 보편적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을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강남셔츠룸 강조하는 메시지를 던졌다.

후보 A씨는 “알바작업자를 배제하는 재난지원금 강남셔츠룸 선별지급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던 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정작 아르바이트노동자들의 피눈물나는 현실은 외면한 채 알바를 ‘체험’하는 행태에 참 안타까울 뿐”이라며 “그야말로 후안무치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같은 기간 박 후보는 마포구 홍대입구역 주변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체험’을 하고 있었다.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정당답게 서울형 기본소득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 잠시 뒤 심해진 불평등 극복을 위해 모든 한국인에게 월 26만원의 기본소득으로 정의롭고 존엄한 삶을 보장하겠다”며 ‘안될 것 없잖아 서울기본소득’이라는 요번 선거 캠페인 슬로건의 뜻을 설명했다.

image

▲ 미래당 오태양 후보가 청주 목련공원을 찾아 변희수 전 하사를 참배하고 있다. 오 후보 페이스북 캡쳐

‘무지개 서울시장’을 내세운 미래당 오태양 후보는 이날 새벽 청주 목련공원을 찾아 변희수 전 하사를 참배했다. 오 후보는 ‘퀴어퍼레이드’의 상징적인 공간인 서울시청, 변 전 하사를 강제 전역시킨 국방부 앞,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종교기관에서 유세 일정 등을 잡아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 후보는 참배 후 페이스북에 “양심적 병역거부자인 오태양이 기갑의 돌파력 용맹군인 변희수 하사의 의미를 받들 것”이라면서 “명예회복과 복직을 위해 혐오와 차별을 먹고사는 세력들에 맞서 싸우자”고 말했다. 이러면서 그는 “이기는 소수자들이 만들어 갈 서울은 무지개”라며 “혐오차별의 장막을 활짝 걷고 다양성과 어울림의 도시 서울을 일구겠다”고 뒤에 말했다.

▲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서울시청 뒤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무소속 ‘팀서울’ 신지예 후보는 오전 시청 옆에서 ‘당신의 자리가 있는 서울, 미투선거에서 위드유 서울로’ 유세 실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박원순 성폭력 사건’으로 510억을 쓰며 재보궐선거를 치르고 있다”며 “당연히 부끄러워야 할 이들은 뻔뻔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후보 유00씨는 “민주당은 귀책사유가 있는 선거에 공천하지 않겠다는 당헌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고 후보를 냈다”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다릅니까. 60년 전 무상급식 하지 못하겠다고 하며 서울시장 내려놨고, 용산참사의 책임자”라고 비판했다.

후보 박00씨는 2015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이라는 슬로건으로 5만 2000여 표를 얻어 7위를 기록한 바 있다. 요번에는 두 명의 시장 후보와 각자의 전문성을 띈 여섯 명의 부시장 후보와 함께 ‘팀서울’을 이뤄 선거를 완주한다.